인류 최대의 숙원 사업 중의 하나는 언어의 장벽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생각해요.

내수 시장을 벗어나 무역과 업무 범위가 세계로 뻗어가기에 언어 능력은 필요합니다.

하지만, 모든 사람들은 외국어를 어려워합니다. 저 역시도 어려워요. 그래서 번역기를 활용합니다. 번역기가 번역을 잘 못하는 것 같다면 다음 4가지로 해보세요.

  1. 번역할 문장을 맞춤법 검사기를 통해서 검토하세요.
    • 번역기는 맞춤법에 맞는 문장을 잘 번역합니다. 띄어쓰기, 조사 활용, 로마자 표기, 오타 등을 체크하면 보다 만족스러운 번역 결과가 나올 겁니다.
  2. 번역할 문장을 간단한 형식으로 변경합니다.
    • 간단한 문장 형식은 소프트웨어도 인식하기 쉽습니다. 그만큼 정확하게 번역할 확률을 높여주죠.
  3. 단어 중 같은 음인데 다른 뜻이 있는 경우 해당 단어는 ‘영어’로 작성하세요.
    • ‘브라우저의 캐시’라고 하는 표현에서 ‘캐시’ 일본어로 번역 시 ‘현금’으로 번역될 수 있습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해 영어 단어를 사용하는 것입니다.
  4. 번역된 문장을 다시 역 번역해보세요.
    • 번역 완료된 문장을 다시 한국어로 번역했을 때 이상하다면, 다른 사람이 봐도 이상할 확률이 높아요. 원문을 다시 수정 후 번역을 진행하고, 매끄러운 문장이 역 번역될 때까지 반복하세요.

번역 서비스에 AI가 반영되어 예전보다 잘 번역을 하는 것 같아요. 그래도 위와 같은 과정을 거친다면 좀 더 매끄럽게 이해할만한 번역이 될 것입니다.

메일을 잘못 보내면 주워 담기가 어렵습니다.

메일 서비스에 따라서 회수 기능을 제공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실수를 방지하기 위해서 메일을 보내기 전에 리뷰를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최소한 다음을 체크하고 보내면 실수 없는 메일이 될 것입니다.

  1. 숫자 체크
    • 숫자의 경우엔 잘못 기재하면 의미가 크게 왜곡됩니다. 돈과 관련된다면 더욱더 신경 써야 해요
  2. 맞춤법
    •  내용이 아무리 좋더라도 맞춤법에 맞지 않은 글을 작성한다면, 기본이 없는 사람으로 인식할 수 있습니다.
    • 온라인에서 맞춤법 검사기를 활용해보세요.
  3. 첨부파일
    • 메일의 참고 자료로 첨부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종종 빼고 보내는 경우가 있습니다. 다시 보내야 하는 사유이니 반드시 체크하세요.
  4. 수신인 확인
    • To로 받아야 할 사람이 cc로 들어가 있다면 안 되겠죠? 혹시나 추가로 받아봐야 하는 사람이 있는지 반드시 생각해보세요.
    • 때론 숨은 참조로 추가하는 경우도 있는데요. 이 부분도 잊지 마세요.

4가지의 사항을 메일을 보내기 전에 체크해보는 습관을 가져보세요.

image

일을 하다 보면 스스로 감당하지 못하는 과제를 덥석 수용할 때가 있다.

이러한 문제가 발생하는 것은 여러 가지 문제가 있지만 가장 큰 부분은 스스로가 얼마만큼 할 수 있는지 모르거나 알아도 인정하지 않는 경우이다.

스스로 얼마만큼의 인재인지를 깨닫고 인정해보자. 앞으로의 문제 해결 과정이 바뀔 것이다.

image

직장 생활을 어느덧 9년간 하다 보니 몇 가지 깨닫게 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직장을 잘 다니려면 필요한 것은 바로 ‘끈기’입니다. 업무의 끈기는 기본이며, 평소 태도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후배들의 모습을 바라보면서 ‘끈기’ 찾게 됩니다.

끈기 있게 못한다면 그것을 바꿀 수 있도록 이끌고, 끈기 있게 잘 해낸다면 다른 일을 경험하고 꾸준하게 잘 할 수 있도록 방향을 잘 잡아주는 것이죠.

직장 생활을 잘 하려면 끈기를 기르세요.

* 목표 달성을 하고도 습관처럼 다이어트 노트를 작성하고 있는 배 팀장님을 보면서 끈기도 습관이다 싶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