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15일은 스승의 날(또는 교사의 날)입니다. 학창시절 선생님께 감사를 드리려고 편지나 꽃을 드렸던게 생각납니다. 스승의 날을 찾다보니 몇가지 사실을 알게되었습니다. 여러분은 알고 계셨나요?

스승의 날은 세종대왕의 양력 생일을 기준으로 삼았다.

각 나라마다 스승의 날의 날짜가 다르다.

– 출처: 위키백과 ‘교사의 날‘ 항목

주요 사이트의 로고이벤트를 살펴볼까요?

▼ 채용 전문 사이트 사람인은 칠판에 선생님께 감사드리는 말을 사용했네요. 그리고 카네이션을 좌측에 배치했네요. 무난합니다.

▼ 드림위즈도 역시 비슷한 카피를 사용했습니다. 그리고 분홍카네이션을 좌측에 배치했네요.

▼ 구글의 경우 아이템들로 구글 로고를 꾸미기때문에 선생님의 소지품으로 보이는 것들로 Google을 만든 것 같습니다. 역시! 로고이벤트는 구글이 창의적인 것 같습니다.

▼ 줌인터넷의 경우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모델을 사용했는데요. 실제로 초등학교에 남자선생님이 적다는 것을 생각해보면 현실성은 좀 떨어지는 듯 보입니다. 

▼ 네이트는 나름 로고이벤트에서 색깔을 가지려고 하는 것 같습니다. 지난번 어버이날에도 시리즈형 메시지를 전달했는데요. 이번에도 시리즈입니다. 괜찮은 시도인 것 같습니다.

▼ 다음의 로고이벤트에 계속해서 등장하는 마이피플. 이건 좀 뺐으면 좋겠습니다. 디자인은 그냥 So

▼ 네이버는 선생님께 감사장을 드리는 것인데요. 뭔가 있어보이는데… 누가 누구에게 이걸 주는 건지 모르겠네요. 네이버가 모든 선생님들에게 감사장을 드리는걸로 이해하는 게 맞죠?

스승의 날은 많은 사이트에서 이렇게 세러모니를 펼치네요. 여러분들은 학창시절 은사님과 연락을 유지하고 계신가요? 저는 연락이 끊어져서 어떻게 연락해야될지 모르겠습니다. 마음속으로나마 감사드립니다.

☞지난 스승의 날 로고이벤트 살펴보기

[로고이벤트] – 11년 5월 15일 스승의 날 기념 주요 포털 로고 이벤트



대한민국 대표 포털과 구글에서 어린이을 맞아 로고이벤트를 등록하였습니다. 

먼저 구글을 살펴보겠습니다. 

놀이동산으로 놀러가는 어린이들의 모습이 보입니다. 배경에 대 관람차는 구글의 색상을 활용해서 표현하였네요. 감춰진 문자 OO는 아이들의 머리로 표현했네요. 

다음은 어른들이 아이들에게 전하는 말을 표현했네요. 좌측 하단에 깨알같이 마이피플 연동을 시키려는 모습이 보입니다. 요즘 어린이들은 스마트폰 사용이 많으니 마음을 전달할 수 있겠군요. 하지만 어린이들의 주력 메신저는 마이피플이 아닌듯 싶은데 어쩌죠?!

얼마전 검색 점유율 1%를 돌파한 ZUM은 ‘올바르고 씩씩하게’라는 메시지를 담았네요. 뭔가모르게 아쉬운 느낌은 뭘까요?

마지막으로 네이버는 역동적인 Flash로 로고를 꾸몄네요. 트랜스포머 같이 스쿨버스가 변신하네요. 화려하기만 할뿐 뭔가 모르게 아쉬운 것은 어쩔 수 없네요. 

cfile6.uf.217F9E4651852CAA11CFA1.swf

☞지난 어린이날 로고이벤트 더보기

[로고이벤트] – 11년 5월 5일 제89회 어린이날 기념 주요 포털 로고 이벤트



구글은 재즈 가수 겸 배우인 엘라 피츠제럴드 탄생 96주년을 기념하여 로고 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이번엔 구글이 어디 숨어있나봤더니 무대 백스테이지의 무늬를 구글로 하였네요.

재즈를 즐겨듣지 않는다면 그녀의 노래를 모르는 분들이 많을 것 같습니다. 엘라 피츠제럴드의 노래 한 곡 감상해보시죠!

☞다른 구글 두들 보기

[로고이벤트] – [구글 두들] 13년 4월 22일 아기 공룡 둘리 탄생 30주년 기념

[로고이벤트] – [구글 두들] 13년 4월 15일 레오나드 오일러 탄생 306주년

[로고이벤트] – [구글 두들] 13년 4월 2일 마리아 지빌라 메리안 탄생 366주년

☞로고이벤트 위키 바로가기



구글은 레오나드 오일러 탄생 306주년을 맞아 아래와 같은 두들이벤트들 등록했습니다.

로고 좌측 하단을 보시면 다리 같은 모양이 그려져 있습니다.

다리모양은 바로 문제입니다.

여러분은 다음과 같은 문제를 보신적 있습니까?

자! 그럼 질문! 위의 그림에서 다리 7개를 한 번만 건너면서 처음 시작한 위치로 돌아올 길이 있는가?

이렇게 저렇게 생각해봐도 쉽게 풀리지 않습니다. 

1735년에 레온하르트 오일러[footnote]구글 두들에서는 레오나드라고 표기한다. 위키페디아에서는 레온하르트라고 표기한다. 같은 사람이다.[/footnote]가 이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증명하였다고 합니다.

여기서 중요한 것은 증명같습니다. 무엇가 불가능하다면 증명가능해야합니다.

증명하지 못한다면 인정을 받지 못하기때문입니다. 

영화 ‘용의자X’에서도 주인공이 골드바흐의 추측을 증명해보이지 못해서 자살시도하는 것도 나옵니다.

골드바흐의 추측은 “2보다 큰 모든 짝수는 두 소수의 합이다” 참인가? 거짓인가? 입니다.

다시 돌아와서 7개의 다리 문제에서 등장하는 것이 바로 오일러의 경로입니다.

오일러의 경로에 대해서 더 알고 싶으시다면 위키페디아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오일러의 경로 위키페디아 문서 보기

레온하르트 오일러는 어떤 사람이었을까요?

레온하르트 오일러(독일어: Leonhard Euler, 1707년 4월 15일 – 1783년 9월 18일)는 스위스 바젤에서 태어난 수학자, 물리학자, 천문학자이다.

그는 스위스에서 태어나 러시아 제국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세상을 떠났다. 아버지는 그가 자신의 뒤를 이어 개신교 목사가 되길 바랐지만, 요한 베르누이에 의해 발탁된 후 그의 제자가 되어, 수학자의 길을 선택한다. 그는 함수의 기호 (1734년에 처음으로 사용)와 같은 수학적 기호 및 법칙들로 인해 역사상 가장 많은 업적을 남긴 천재 수학자로 기억된다. – 출처: 위키페디아

구글 두들에 나오는 것은 오일러의 공식 등이 더 나타나있습니다. 

이런 것 하나하나 찾아보는 재미가 있네요. 

최근 등록된 구글 두들 더보기

2013/04/02 – [로고이벤트] – [구글 두들] 13년 4월 2일 마리아 지빌라 메리안 탄생 366주년

2013/03/04 – [로고이벤트] – [구글두들] 13년 3월 4일 미리엄 마케바 탄생 81주년 기념

2013/02/21 – [로고이벤트] – [구글 두들] 13년 2월 21일 박수근 탄생 99주년 기념


 


식목일이 공휴일이 아니라는게 실감이 나질 않네요. 

농담이지만 이 부분은 참여정부의 실책같이 느껴지기도 합니다ㅠ

식목일을 맞아 주요 포털이나 검색엔진 사이트에서 로고이벤트를 진행했습니다. 

먼저 국민포털 네이버를 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cfile5.uf.01784C4F515E49E00FA903.swf

플래시 방식으로 로고가 이뤄져있습니다. 스틸컷은 다음과 같아요. 

클릭해서 들어가면 다음과 같이 나옵니다. 여우는 왜 나올까요? 파이어폭스??

다음으로 다음(Daum)을 살펴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스틸컷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네이트는 무슨 뜻인지 바로 이해하기 힘든… 식목일월화수목금토… 뭘 말하려는거얏!

구글을 살펴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스크립트 방식으로 제작되었습니다. 최종 이미지는 다음과 같습니다. 

신흥 포털인… 줌은 무난합니다. 디자인으로 보자면 조금 올드해보이는 것은 사실입니다. 

JOINSMSN을 살펴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역시나 올드합니다. 

날짜가 어떻게 가는지 모르다가도 로고이벤트를 보면서~ 아~ 오늘이 식목일이구나 하면서 느낍니다. 

☞다른 로고이벤트 살펴보기

2012/04/04 – [로고이벤트] – 2012년 4월 로고이벤트

2013/04/05 – [로고이벤트] – [네이버 로고이벤트] 13년 4월 4일 김현승 탄생 100돌 기념

2013/04/01 – [로고이벤트] – [다음, 네이트 로고이벤트] 2013년 4월 1일 만우절 기념


 


13년 4월 2일 구글에서는 최초의 여성 곤충학자 마리아 지빌라 메리안 탄생 366주년을 맞아 다음과 같은 구글 두들을 게재했습니다. 

그녀는 누구인가 궁금하시죠?

1647년 프랑크푸르트에서 태어난 마리아 지빌라 메리안(1647~1717)은 유명한 동판화가이자 역사가, 지리학자, 서지학자로 이름을 날린 마테우스 메리안의 딸이었다. 하지만 그는 집안의 후광을 전혀 얻지 못했다. 어머니가 후처였고, 아버지가 사망하자 전처의 자식들에게 쫓겨났기 때문이다. 배경만으로 본다면 메리안은 보잘 것 없는 신분이었고, 게다가 여자였다. 

당시는 애벌레나 구더기들이 더러운 오물에서 생겨난 악마의 소산이며, 나비를 비롯한 곤충들이 그것들로부터 변태의 과정을 거쳐 생겨나리라고는 꿈에도 짐작 못한 미개의 시대였다. 자칫 그런 주장을 했다가는 마녀로 낙인찍힐 수 있는 시대였던 것이다. 하지만 메리안은 어린 시절부터 자신이 직접 관찰한 경험을 토대로 ‘곤충의 변태’에 대해 획기적인 업적을 이룬 최초의 생태학 연구자이자 이제는 통용되지 않는 독일 마르크화의 500마르크짜리 고액권을 장식한 주인공이다.

메리안은 쉰이 넘은 나이에 혹독한 운명의 폭풍우를 헤치고 오로지 곤충의 변태를 생생하게 관찰하기 위해 열대의 땅 수리남으로 떠났다. 그는 식민지 지배자들의 편견, 살인적인 기후, 말라리아 등 남성들도 견뎌내기 힘든 악조건 속에서 자신의 딸 하나만을 대동한 채 2년 여 동안 다양한 식물과 곤충의 변태를 관찰한 후 아름다운 그림으로 남겼다. 그것이 바로 걸작 《수리남 곤충의 변태》이다. 일부 남성과학자들은 그의 관찰기록이 거짓이라고 비난했지만, 후일 곤충과 식물의 분류체계가 확립되면서 메리안이 옳았음을 입증했다. 당시 러시아의 표트르 대제 등 유럽 귀족들은 메리안의 그림을 소장하는 것이 지위를 상징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수리남 곤충의 변태》 2부를 완성하려던 계획을 성취하지 못하고 1917년 뇌졸중 발작으로 사망했다. 그의 나이 69세였다.1647년 프랑크푸르트에서 태어난 마리아 지빌라 메리안(1647~1717)은 유명한 동판화가이자 역사가, 지리학자, 서지학자로 이름을 날린 마테우스 메리안의 딸이었다. 하지만 그는 집안의 후광을 전혀 얻지 못했다. 어머니가 후처였고, 아버지가 사망하자 전처의 자식들에게 쫓겨났기 때문이다. 배경만으로 본다면 메리안은 보잘 것 없는 신분이었고, 게다가 여자였다. 

당시는 애벌레나 구더기들이 더러운 오물에서 생겨난 악마의 소산이며, 나비를 비롯한 곤충들이 그것들로부터 변태의 과정을 거쳐 생겨나리라고는 꿈에도 짐작 못한 미개의 시대였다. 자칫 그런 주장을 했다가는 마녀로 낙인찍힐 수 있는 시대였던 것이다. 하지만 메리안은 어린 시절부터 자신이 직접 관찰한 경험을 토대로 ‘곤충의 변태’에 대해 획기적인 업적을 이룬 최초의 생태학 연구자이자 이제는 통용되지 않는 독일 마르크화의 500마르크짜리 고액권을 장식한 주인공이다.

메리안은 쉰이 넘은 나이에 혹독한 운명의 폭풍우를 헤치고 오로지 곤충의 변태를 생생하게 관찰하기 위해 열대의 땅 수리남으로 떠났다. 그는 식민지 지배자들의 편견, 살인적인 기후, 말라리아 등 남성들도 견뎌내기 힘든 악조건 속에서 자신의 딸 하나만을 대동한 채 2년 여 동안 다양한 식물과 곤충의 변태를 관찰한 후 아름다운 그림으로 남겼다. 그것이 바로 걸작 《수리남 곤충의 변태》이다. 일부 남성과학자들은 그의 관찰기록이 거짓이라고 비난했지만, 후일 곤충과 식물의 분류체계가 확립되면서 메리안이 옳았음을 입증했다. 당시 러시아의 표트르 대제 등 유럽 귀족들은 메리안의 그림을 소장하는 것이 지위를 상징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수리남 곤충의 변태》 2부를 완성하려던 계획을 성취하지 못하고 1917년 뇌졸중 발작으로 사망했다. 그의 나이 69세였다.

-출처: ‘곤충책’ 저자소개 발췌(ISBN: 8987203697, 9788987203690)

그녀는 곤충들의 변태화정을 상세히 그려냈습니다. 그래서 곤충화가라고도 불렸네요. 

오늘도 구글 두들을 통해서 인문학적 소양이 더 쌓여간 느낌입니다:D

☞최근 구글 두들 더보기

2013/03/04 – [로고이벤트] – [구글두들] 13년 3월 4일 미리엄 마케바 탄생 81주년 기념

2013/02/21 – [로고이벤트] – [구글 두들] 13년 2월 21일 박수근 탄생 99주년 기념

2013/02/19 – [로고이벤트] – [구글 두들] 13년 2월 19일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 탄생 540주년 기념


 


박수근 화백은 국내 미술품 시장에서 경매 최고가를 갱신하는 작품으로 유명합니다. 구글은 그의 탄생 99주년을 기념하여 로고 이벤트를 마련했네요.


 


☞ 박수근 위키피디아 정보 확인하기


 



 


로고에 사용된 원작은 ‘시장사람들’입니다.


 




구글 로고에 어울리게 리터칭을 잘 한듯합니다. 구글은 이렇게 그를 되새겨줘서 고맙네요.


 







 







니콜라우스 코페르니쿠스는 폴라드 출신의 천문학자로 지동설의 창시자입니다. 13년 2월 19일은 그의 탄생 540주년입니다. 구글은 이를 기념하여 구글 두들을 게재하였습니다.


 



 


태양을 중심으로 각 행성들이 돌아가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배경에 구글로고가 보입니다. 태양이 알파벳 O를 사용하네요.


 



 









 


 







13년 2월 14일, 조지페리스 154주년 기념 구글 두들이 공개되었습니다. 

☞조지페리스 구글 검색결과 바로가기

조지페리스는 대관람차를 만든 사람이라고 합니다. 그래서 두들로고에도 대관람차가 등장하는 것이죠. 발렌타인데이라서 각 동물들이 나와서 에피소드를 보여주는데 이것또한 깨알같은 재미를 줍니다. 

검색결과 좌측에 보여주는 미니 두들 로고는 다음과 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