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행어는 CF에서 단골로 등장하는 아이템입니다. 그러나 유행어가 인기가 시들해지면 CF도 시들해집니다. 때문에 유행어를 가지고 CF를 만드는 것은 시간싸움입니다. 기획, 제작, 송출까지 시간이 늦어지면 늦어질수록 광고주의 손해가 커지기 때문입니다. 그렇기에 유행어를 사용하는 것은 매력적인 독이라고 생각합니다. 

유행어로 광고 소재 제작시 단점.

– 유행어의 인기가 시들해지면 광고도 시들해진다.

– 유행어를 아는 사람만 광고를 이해할 가능성이 높다.

– 광고제작기간이 길어질수록 광고주는 손해볼 가능성이 높다.

유행어로 광고 소재 제작시 장점

– 유행어를 아는 사람은 시선을 한번이라도 더 주게된다.

오래된 개그는 어떨까요? 가끔 오래된 개그를 듣다보면 몇 번을 다시 들어도 피식 웃음이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게다가 유행어가 한정된 사람만 알아듣고 공감할 수 있다면 오래된 개그는 다양한 연령층이 공감할 수 있기때문에 상품이나 서비스의 파급효과를 크게 잡을 수 있습니다.

얼마전 빙그레에서 ‘바나나맛 우유‘ 광고를 선보였습니다. 오래된 과일 개그를 사용해서 말이죠.

과일 개그 중에 바나나는 하나의 소재이지만 바나나맛 우유에서는 메인이죠. 그런데 이 개그를 절묘하게 제품과 결합을 시켰답니다.

오래된 개그라서 음악과 흑백 영상을 활용해서 극대화 하였습니다. 시간이 지나도 돌아보는 CF가 될 듯합니다. 바나나맛 우유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제품입니다. 그래서 오랜 역사가 있기에 오래된 개그를 사용하는 것도 잘 어울린 것으로 보입니다.

오래된 개그로 광고 소재 제작시 단점(유의사항)

– 신규 서비스에 오래된 개그를 넣으면 서비스도 낡아보인다.

오래된 개그로 광고 소재 제작시 장점

– 다양한 연령층이 오래된 개그를 알 가능성이 높기에 전파력이 높다.

– 지금은 웃기지 않아도 자기 전에 웃길 수 있다. 그리고 해당 제품을 생각할 수 있다.

– 잘만 전파하면 소재로 쓰인 개그가 전파될때마다 해당 제품이 생각날 수 있다.

☞다른 광고 소재 글 보기

금호타이어 광고 ‘세종대왕 판화타이어’편



구글에서는 24일 애드센스에 새롭게 등록가능한 광고 사이즈가 발표하였습니다. 사이즈는 970*90(좌우폭*세로높이)입니다. 

현재 애드센스 ‘내 광고’에서 새 광고 단위로 만들 수 있습니다. 한국 명칭은 ‘큰 리더보드’입니다.

‘리더보드’사이즈는 많이 활용되는 사이즈였습니다. 하지만 2% 부족했는지 확장된 사이즈가 나왔습니다.

다음과 같은 형태로 컨텐츠가 표시된다고 합니다.

970×90 Text Ad
970×90 Image Ad

실제로 해당 사이즈를 적용한 페이지를 살펴보시려면 다음의 URL을 클릭해주세요.

☞애드센스 970*90 사이즈 배너 적용 페이지 확인하기(제일 하단)

☞최근에 추가된 애드센스 사이즈

[에드센스] 신규 사이즈 광고 단위 추가.

광고주라면 해당 사이즈에 대한 소재 준비를 하셔야 할 듯합니다.



그 동안 타이어 광고는 그 우수성에 집중했었습니다. 그런데 금호타이어의 ‘세종대왕 판화타이어’편에서는 그런 모습이 보이지 않습니다.

 
 


금호타이어 홍보센터에 등록된 광고 소개 글은 다음과 같습니다.

‘우리들만의 드라이빙을 시작합니다’ 우리에게 가장 잘 맞는 타이어를 추구하는 금호타이어는 모두가 공감할 만한 소재로, 소비자와의 교감을 시도하였습니다. 우리나라의 변화무쌍한 날씨와 운전자의 급한 성격 등 고객에게 최적화된 타이어를 공급하기 위한 금호타이어의 강한 의지를 표출하였습니다.

 
 

한국적인 타이어, 우리에게 가장 맞는 타이어는 외산 타이어가 아닌 국산 타이어란 뜻으로 들립니다. 이러한 전개는 비단 타이어에만 사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닐 듯 싶습니다. IT서비스에도 동일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이렇게 말이죠!

 
 

해외 사용자와 국내 사용자의 성향이 너무 달라 한국인에 꼭 맞는 서비스를 개발하여 공급하노라!

 
 

아쉬운 점은 마치 내용만 보면 내수용만 생산하는 것인가? 글로벌 광고 타입이 아닌가?

 
 

또한 이 CF에 대한 포스팅을 계획하고 동영상을 찾을 때 검색했던 것은 바로 ‘한국타이어’였습니다. 내용이 너무 한국적이었기에 금호타이어라는 것을 생각을 못했습니다. CF에서 금호타이어를 좀 더 뇌리에 박히도록 제작했으면 좋았을 듯 싶습니다.



구글 디스플레이 광고(google display network)를 가리켜 GDN이라고한다.



애드워즈라고하는 곳에서 관리된다. adwords.google.co.kr/

캠패인을 생성하기전에 적용사이트에 코드를 심어두는데 공통코드와 전환코드를 심어둔다. 필자가 운영하고 있는 사이트의 전환페이지는 회원가입과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는 페이지이다.


 


측정이 잘 되면 문제가 되질 않는다. 그렇지만 문제는 전환값이 정확히 측정되지 않는 것이다. 에이스카운터와 견줘봤을때 그 수치가 4배는 차이나보인다.



 




 


문제는 모든 전환이 GDN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라는 것에 있다. GDN으로 유입되는 값을 추적해놨다. 방문당 평균 PV가 1.05수준으로 측정된다. 대부분 첫페이지에서 이탈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어디서 저러한 전환율을 보여준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

대행사를 통해서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질의해봤다.
우리 회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체적으로 전환값이 높이 잡히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구글 측에서는 정확한 값이라고 답변받았으며 데이터에 대한 측정 오류는 코드를 정확히 심지않은데 있다고한다.

코드를 정확히 확인해봐야겠다.


 


신뢰할 수 없는 데이터는 개선할 수 없다!


 

한 기업의 마케터로서 어딜가든 옥외광고도 유심히 살펴보게된다.


 


뉴욕을 지난 주에 다녀왔는데… 뉴욕하면 최대의 광고거리인 타임스퀘어가 있다. 너무 화려해서 말로는 표현못할 정도였다. 하지만 어디선가 더 접했던 이미지들이라 새로운 것이 없었다.


 


타임스퀘어가 아닌 뉴욕의 길거리에서 만난 무제한에 관련된 광고 이미지이다. 열쇠가 풀려있다. 말그대로 언락(Unlock)이라는 뜻이다. 그렇지만 언리미티드(Unlimited)와도 무척이나 잘 어울린다.


 



 


현재 몸담고 있는 회사에서 무제한에 관련된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 무제한이라는 무형의 단어를 표현하기에 어려운 점이 많다. 무제한의 느낌을 주는 이미지로서 참고할만하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뉴욕 방문이 헛되지 않았음을 느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