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아

                                                                                                                                                                        
울뻔했어. 11년 5월 4일 오전에 면접보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이 노래를 들으면서…

하지만 당신을 생각하면서 참았어.
 
당신은 길잃은 나를 손잡고 끌어주고 있거든. 당신은 그렇게 생각안할지도 모르겠지만…

오늘 당신을 구체적으로 정의하라고한다면 당신은 자신이 얼마나 긍정적인 영향을 끼치는지 알지못하는 예쁘고, 귀엽고, 섹시하고, 착하고, 지적인 여자야:D 이~ 어메이지한 당신아~:D

등산가쟈~ >>ㅑ~~

4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