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승전병’이 뭔가요?

                                                                       
기승전병의 예로 이런 이야기가 어울릴 것 같습니다.

스크롤이 길어질 수 있으니 더보기를 누르시면 그 예시를 보실 수 있습니다. 모바일로 보실때는 더보기가 없이 바로 펼쳐지는데요. 이야기가 조금은 무섭게 느껴질 수 있습니다. 뭐… 결론을 보시면 그건 아니지만 심약하신분은 무서울 수 있는 스토리입니다. 이점 감안하시고 이야기를 보시길 바랍니다.


[#M_더보기|접기|자.여기가 우리가 살 새집이다.”

“와! 엄청 하얗다.”

난 32살의 유부남이다.

아내가 없는.

3년전 우리가족은 바다로 여행을 갔었다.

그곳에서 아내와 나의 딸 마리가 깊은 바다에 빠져버렸고,

난 결국 마리만을 구하고 말았다.

그 하얀 집 내부는 굉장히 넓었다.

마리에겐 2층의 5개의 방중 맨 오른쪽에 있는 끝방을 주었고,

난 1층의 맨 끝방을 골랐다.

내방에서 바로 윗층이 마리에 방이기에, 왠지 안심이 되기 때문이다.

“마리야 잘자.”

‘쪽’

“아빠도 잘자.”

‘딸깍’

마리의 방에 불을꺼주고 천천히 1층으로 내려갔다.

1층 내 방에서 커피 한잔을 마시며 문서를 작성하고 있을때, 윗층에서 작은 소리가 들렸다.

마치 사람의 말소리 같은.

난 뛰어서 2층으로 올라갔다.

‘쾅’

“마리야!”

마리는 태연한듯이 날 쳐다보고 있었다.

“응? 왜 아빠?”

“너 누구랑 이야기 했니?”

“응.나 엄마랑 이야기 하고 있었는데 아빠가 오니까 가버렸어.”

순간 등에는 식은땀이 흘렀다.

“마..마리야.. 오늘은 아빠랑 자자..”

난 마리를 데리고 1층으로 내려갔다.

다음날,난 평소 친하던 존 교수에게 찾아가서 나의 논문을 건네며 슬쩍 어제의 일을 꺼냈다.

“저…교수님.사실은 어제…”

난 그 이야기를 다 했고 교수는 잠시 생각하더니 말했다.

“아마도 죽은 엄마에 대한 그리움이 만들어낸 환상을 보는것 같아.”

“하지만 그이는 3년전에 죽었는데 왜 지금에서야 환상을 보는거죠?”

“새집에 와서 엄마와 함께 살고싶다는 생각도 들고.. 아마 그래서 일걸세.

내가 좀 연구해 볼테니.자네는 집에서 쉬고있게.”

난 교수의 연구소를 나와 집으로 갔다.

도착하니 하늘은 벌써 어둠이 깔려있었다.

“마리야.”

마리는 내려오지 않았다.

“마리야?”

난 약간의 걱정을 가지고 2층방으로 올라갔다.

“히힛”

웃음소리가 들렸다.

재빨리 뛰어서 방에 들어갔더니 마리는 또 허공에대고 이야기를 하고 있었다.

“마리야!”

“아빠? 엄마가 또 갔어.”

“엄마는 없어!3년전에 죽었다니깐 왜자꾸 그래!”

“아빠…”

마리의 눈에 눈물이 고였다.

“마..마리야 아빠가 미안해…”

난 우는 마리의 옆에서 자장가를 불러주고 마리를 재웠다.

다음날

‘따르르르릉’

‘철컥’

“여보세요?”

“어..나..날세…존교수…”

존교수는 평소와 다르게 굉장히 떨었고 목소리도 쉬어있었다.”

“왜 전화를…”

“마리! 자네딸 마리말일세! 3년전 그 사고로 엄마와 함께 죽었다는구만!”

“네?”

“지..진짜야! 내가 확실히 조사를 해봤는데..”

‘철커덕’

난 수화기를 내려놓았다.

내 뒤엔 마리가 아무일 없다는 듯이 웃고있었다.

“아빠. 아빠 머리위에 엄마가 있어.

난 마리를 데리고 근처 깊은 산속으로 데리고 갔다.

그리고 난 마리를 그자리에 묶어두고 내려왔다.

그러나 그날밤 마리는 다시 문을 두드렸고,난 이번엔 마리의 다리까지 잘랐다.

마리는 비명한번 지르지도 않았다.

마리를 이번엔 거의 400km정도 되는곳에 데려다 놓고 와버렸다.

그러나 그날밤 마리는 다시 우리집 문을 두드렸고,

난 너무놀라 묻고 말았다.

“어..어떻게….”

“히히.아빤 그것도 몰라?

“발없는 마리 천리간다.”
_M#]

다 읽어보시면 아시겠죠! 결론이 이상하는걸 느낄 수 있습니다. 기본적인 이야기의 서사구조는 기승전결(起承轉結)입니다. 이 기승전결과 인터넷 은어중에 하나인 ‘병맛’을 합성한 것입니다.

여기서 잠깐! 병맛이 뭔지 모르시는분을 위해:D
‘병맛’은 뭔가 병신같이 웃기다라는 긍정적인 해석과 병신같이 재수없다라는 부정적인 해석을 모두 할 수 있습니다. 

이 병맛의 강도에 따라서 기승전병, 기승병병, 기병병병, 병병병병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가장 보편적으로 쓰이는 말은 기승전병입니다. 

주로 사용되는 것은 웹툰영역에서 가장 활발하게 사용됩니다. 커뮤니티 등을 돌아다니다보면 대부분 만화나 웹툰으로 기승전병을 표현합니다. 얼마전 종영한 싸인의 마지막회의 방송사고(컬러바 등장 및 사운드 사고 등)를 보고나서 시청자들이 기승전병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한걸로 보아선 드라마까지도 사용이 되고 있습니다.

대표적인 기승전병의 작가로는 웹툰 작가인 이말년씨가 있습니다. 
☞이말년씨리즈 웹툰 보러가기(네이버) 









세상의 모든 말들은 아는 만큼 이해합니다. 은어는 시대가 흐름에 따라서 계속해서 생겨나고 사라집니다. 이 언어를 알고 있다면 여러분들의 언어생활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D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