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번역’ 서비스 일본어 경유 번역 결과가 더 좋다?

구글의 서비스들 중에서 번역 서비스는 영어가 짧은 또는 두려운 현대인들에게 가뭄의 단비와도 같은 존재입니다. 하지만 실제로 번역기를 돌려보면 그렇게 만족스럽지 않습니다. 실제로 매일 받아보는 영문 메일 중에 하나를 번역 서비스를 사용해봤습니다.

 
 


 
 


 
 

번역된 내용을 보자면 한국어 어법에 맞지 않음을 쉽게 느끼실 수 있습니다.

얼마전 일본어 경유 번역이 더 정확하다는 이야기를 접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해당 메일의 본문을 일본어로 번역하고 이를 다시 한국어로 번역해봤습니다.

 
 

일단 구글 번역 서비스로 이동합니다.

그리고 번역할 영문 원문을 좌측에 입력하고 번역되어 출력될 언어를 한국어로 선택합니다(이 부분은 국내 접속이라면 자동으로 한국어가 나오도록 되어있을 것입니다.)


일단 좌측에 번역할 언어를 입력하고 해당 언어를 상단에서 선택합니다.

그리고 우측에 번역되어 출력될 언어로 ‘일본어’를 선택합니다.

그리고 번역된 일본어를 복사하여 좌측 영역에 입력합니다.


상단의 언어설정을 영어에서 일본어로 번경해야 합니다. 이때 언어 자동감지를 사용하셔도 무방합니다.

우측에 출력될 언어를 한국어로 선택합니다.

 
 

직접번역과 일본어 경유 번역을 나란히 살펴보자면 다음과 같습니다.


<좌측: 일본어 경유 한국어 번역, 우측: 한국어로 바로 번역>

 
 

일본어 경유 번역이 한국어로 바로 번역하는 것보다는 나아 보입니다. 그렇다고 일본어 경유 번역이 100%만족스럽다는 것은 아닙니다. 상대적으로 괜찮아 보이는 것입니다.

 
 

번역의 질이 떨어지는 이유로는 한국어 콘텐츠가 많지 않다는 것입니다. 실제로 구글이 수집한 웹페이지들 중에서 한국어로된 콘텐츠는 2% 채 안됩니다. 통계를 기반으로 하여 번역이 제공되기 때문에 많은 웹페이지들이 수집되어야만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자국의 콘텐츠의 오픈이 제한되어있습니다. 국내 최대 포털인 네이버에서 구글 검색봇이 블로그를 제외한 콘텐츠 수집을 하기 어렵게 만들기 때문입니다. 그 이유만으로 그런 것은 아니겠지만 큰 영향을 주는 것은 사실입니다.

 
 

생활하다 보면 번역을 해야 하는 일들이 생깁니다. 두려워 마시고 이러한 방법이 있다는 것을 기억하고 생활하시면 됩니다.



1 comment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