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를 통해서 휴대전화 서비스를 받다보니 자연스레 올레 어플리케이션들을 자주 사용하고 접하게된다.


 


음악서비스의 경우엔 멤버쉽 포인트인 별로 결제가 가능해서 올레 뮤직도 얼마간 이용하기도 했었지만 다른 뮤직 어플리케이션에 비해서 서비스에 매력을 느끼지 못하고 엠넷을 듣고 있다. 그러다가… 이번에 뮤직Q라는 서비스가 출시되었다길래 마케팅기획자로서 서비스를 체험해보기위해 다운로드를 했다.


 


☞올레 뮤직큐 다운로드 하러가기(안드로이드)


 


올레 뮤직의 아이디와 연동이 된다. 유료 고객이 아니더라도 매일 30분간 체험 해볼 수 있게 되어있다. 짧게 음악 감상을 하는 사람이라면 이용을 권하고 싶다. 더불어 괜찮은 알람기능이므로 알람어플리케이션을 구하는 사람에게도 추천해줄 수 있다.


 


서비스 화면은 아래의 스크린샷을 참고해보면 된다.


 


 


약 한시간정도 사용해본 결과 몇가지 느낀점이 있다. 이 어플리케이션은 음악시장의 소비 계층을 쪼개어 타겟팅하는 타겟 세그먼트 전략에 집중해서 만들어낸 결과물로 보인다.


 


기존의 뮤직 어플리케이션은 스트리밍과 DRM다운로드 상품을 위주로하여 서비스가 천편일률적으로 비슷비슷했다. 그래서 멜론이나 엠넷이나 부가적인 어학강좌 또는 자사 TV 방송보기 등으로 차별화를 부각시켰다. 이번에 뮤직Q는 그러한 부가적인 서비스가 아닌 타겟을 쪼개서 집중하는 듯하다.


 


#누가 이용하면 좋을까?(타겟 세그먼트 전략이 엿보이는;;)



  • 항상 음악을 틀어놓는 매장의 점주나 매니저. 음악 선곡의 부담감도 덜고 좋을 것 같습니다.

  • 음악 어플리케이션으로 TOP100만 주로 듣는 사람.

  • 음악 선곡하기 귀찮은 사람.

  • 기존 음악 어플리케이션의 비용이 부담스러운 사람.

  • 음악이 나오는 알람을 설정하고 싶은사람.

  • 잘때 음악을 듣고 자고 싶은사람.

#올레 뮤직Q 장점



  • 가장 먼저 저렴한 유지비용이다. 스트리밍만으로 월 990원이면 된다. 한달만 들어보겠다고 한다면 1,200원이다. 기존의 뮤직서비스와는 비교도 안되게 저렴하다.

  • TOP100만 찾아서 듣는 유저에게는 편하다. 매주 한번씩 TOP100 플레이리스트를 바꿔가며 듣는 일이 없어지니 이 얼마나 편한것인가!

  • 부가적인 기능으로 알람과 예약종료 기능이 있다. 뮤직어플리케이션 치고는 알람과 슬립기능이 깔끔하게 잘 빠졌다.

#올레 뮤직Q 단점



  • 어쩔 수 없지만 자유도가 상당히 떨어진다. 원하는 곡이 안나오면 억지로 들거나 다른 채널로 바꿔야한다.

  • 가사지원이 안된다. 가끔 가사를 볼때가 있는데 가사지원이 안되니 갑갑하다. 스트리밍 방식이니 온라인이 연결된 전제하라면 어떻게 가사 정보를 가져올 수 있도록 업데이트 되어 개선하길 바란다.

  • 온라인 상태에서만 이용가능하다는 것이 양날의 검이다. 오프라인일땐 안되니 데이터 음영지역을 지나치는 사람들이 서비스가 중간에 끊기게되면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다.

 






 


덧. 사용자 패턴을 분석해서 특정 타겟에 소구하는 어플리케이션을 서비스하는 것으로 생각되는 KT에 박수를 보내고 싶습니다.



 

현재 몸담고 있는 회사에서는 업무용 메신저 프로그램을 개발중이다.


 


주력서비스인 메일서비스와 호환을 큰 메리트로하여 서비스될 예정이다. 얼마전도 아니지만 네이버의 밴드 서비스가 세상에 나왔다.


 


http://campaign.naver.com/band/ 



 


 


#네이버의 밴드 서비스의 네트워크 구축 차별화


기존의 네이버 서비스와는 달리 네이버 회원과 선을 그엇다. 밴드만의 독자적인 서비스인 것이다. 기존 네이버 회원이 구축해놓은 주소록 정보와는 별개로 디바이스의 주소록 정보를 활용하겠다는 것이다. 어찌보면 네이버 라인의 네트워크 구축과 비슷해보인다. 네이버 라인은 네이버 회원정보와 연계하여 PC메신저로도 이용할 수 있다.


 


#독자적 서비스의 장점


가장 큰게 네이버 회원가입에 대한 부담감이 덜어졌다. 현재 포털사이트에 대한 회원가입은 정말이지 귀찮다. 신규 서비스가 나와도 포털의 회원가입을 해야하는 것은 이 대한민국에서 쉽지않다. 모바일을 기반으로 회원가입없이 공간을 만들어내는 것은 충분한 장점으로 생각된다.


 


#기업 메신저 기획/개발을 바라보며


회사에서는 현재 서비스 중인 사이트에 회원가입없이도 메신저를 이용할 수 있도록 기획/개발하고있다. 하지만 항상 서비스 연동을 염두하고 있다. 여러 케이스를 생각해보건데 계속해서 기존 서비스와는 별개로 독자적인 서비스가 아니라면 애초부터 연동을 하고 시장에 내어놓는게 어떨까란 생각을 한다. 그게 아니라면 딱 메신저의 기능에 충실한 메신저를 개발하면 어떨까 싶다.


 







서비스에 전략이 필요한건 어떤것에 집중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진다고 본다. 네이버의 라인과 네이버의 밴드의 차이!


 


 

히가시노 게이고의 작품은 두번째다. 그 전에는 ‘용의자X의 헌신’을 읽었다. 치밀한 구성으로 보느내내 책을 손에 놓지 못했던 기억이 난다.


 


2011/04/18 – [books] – 자기 전에 읽지마세요. ‘용의자 X의 헌신’


 


새로운 작품이 나왔다고 하여 부랴부랴 책을 구해서 읽었다. 요즘들어 전자책이 휴대 및 읽기에도 편해서 전자책으로 구입했다.


 




 


이번 작품은 ‘용의자 X의 헌신’과는 달리 범인이 오리무중이다. 읽는 내내 범인이 누굴까 생각을 했다.


 


호텔이라는 특수한 공간에서 범인을 찾아내기위해 안간힘을 다해서 추적하는 요소와 각종 트릭들이 흥미를 더해준다.


나오미와 닛타의 어울릴듯 어울리지 않는 프론트데스크의 에피소드들이 깨알같이 재미있다.


 


단숨에 읽어나갈 수 있을 것 같았지만 생각보다 걸려서 읽었던 책이다.


 


추리소설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강추한다!


 


 


 

구글 디스플레이 광고(google display network)를 가리켜 GDN이라고한다.



애드워즈라고하는 곳에서 관리된다. adwords.google.co.kr/

캠패인을 생성하기전에 적용사이트에 코드를 심어두는데 공통코드와 전환코드를 심어둔다. 필자가 운영하고 있는 사이트의 전환페이지는 회원가입과 상품을 장바구니에 담는 페이지이다.


 


측정이 잘 되면 문제가 되질 않는다. 그렇지만 문제는 전환값이 정확히 측정되지 않는 것이다. 에이스카운터와 견줘봤을때 그 수치가 4배는 차이나보인다.



 




 


문제는 모든 전환이 GDN에서 발생한 것이 아니라는 것에 있다. GDN으로 유입되는 값을 추적해놨다. 방문당 평균 PV가 1.05수준으로 측정된다. 대부분 첫페이지에서 이탈한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도대체 어디서 저러한 전환율을 보여준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

대행사를 통해서 이러한 문제에 대해서 질의해봤다.
우리 회사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체적으로 전환값이 높이 잡히고 있는 상황이라고 한다. 구글 측에서는 정확한 값이라고 답변받았으며 데이터에 대한 측정 오류는 코드를 정확히 심지않은데 있다고한다.

코드를 정확히 확인해봐야겠다.


 


신뢰할 수 없는 데이터는 개선할 수 없다!


 

한 기업의 마케터로서 어딜가든 옥외광고도 유심히 살펴보게된다.


 


뉴욕을 지난 주에 다녀왔는데… 뉴욕하면 최대의 광고거리인 타임스퀘어가 있다. 너무 화려해서 말로는 표현못할 정도였다. 하지만 어디선가 더 접했던 이미지들이라 새로운 것이 없었다.


 


타임스퀘어가 아닌 뉴욕의 길거리에서 만난 무제한에 관련된 광고 이미지이다. 열쇠가 풀려있다. 말그대로 언락(Unlock)이라는 뜻이다. 그렇지만 언리미티드(Unlimited)와도 무척이나 잘 어울린다.


 



 


현재 몸담고 있는 회사에서 무제한에 관련된 서비스가 이뤄지고 있다. 무제한이라는 무형의 단어를 표현하기에 어려운 점이 많다. 무제한의 느낌을 주는 이미지로서 참고할만하다.


 


이것 하나만으로도 뉴욕 방문이 헛되지 않았음을 느낀다!